한화건설 "대표 사회공헌활동 '꿈에그린 도서관' 76호점 오픈"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북서장협페이스북

home > 커뮤니티 > 언론보도

론보도

언론보도

한화건설 "대표 사회공헌활동 '꿈에그린 도서관' 76호점 오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장협 작성일18-10-02 17:03 조회106회 댓글0건

본문

꿈에그린 도서관 76호점 전경

 

한화건설 김승연 그룹 회장의 경영철학인 '함께 멀리' 정신을 바탕으로 건설업의 특성을 살린 사회공헌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8년째 이어오고 있는 ‘꿈에그린 도서관 조성사업’은 한화건설의 대표 사회공헌활동으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화건설 아파트 브랜드인 ‘꿈에그린’의 이름을 딴 꿈에그린 도서관 조성사업은 사회복지시설의 유휴공간 등을 활용해 도서관을 만드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2011년 3월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그린내’에 꿈에그린 도서관 1호점을 조성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 8월 29일 서울시 마포구에 위치한 마포장애인종합복지관에 꿈에그린 도서관 76호점을 성공적으로 개관했다. 또한, 이 사업을 통해 총 40,000여권 이상의 도서를 기증한 바 있다.

 

한화건설 임직원들은 도서관 조성을 위해 기존 공간 철거와 붙박이장 조립, 페인트 칠 등에 함께 참여하고, 도서와 책상, 의자 등을 함께 지원해 독서뿐만 아니라 휴식이 가능한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더불어 한화건설은 일반인들이 참여하는 ‘도서나눔 캠페인’을 통해 조성된 도서관에 지속적으로 도서 기부를 진행하고 있다. 기부받은 도서들에 대해서 출판연도와 보존상태에 따라 50~100%에 해당하는 기부금 영수증을 발행해 주고 있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탄생한 꿈에그린 도서관은 장애인들에게 가깝고도 편안한 독서 공간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어우러져 서로 소통하는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조성사업 8년째로 접어들면서 사회복지시설들의 설치 문의도 늘고 있다는 후문이다.

 

한화건설은 올해 꿈에그린 도서관 80호점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2020년까지 100호점을 개관해 꿈에그린 도서관 조성사업에 방점을 찍을 계획이다. 또한 꿈에그린 도서관 조성 지역을 점차 전국으로 확대하고 더 많은 임직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할 계획이다.

 

한화건설 최광호 대표이사는 "올해도 꿈에그린 도서관 조성사업 등건설사의 특성을 고려한 차별화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승한기자

 

기사원문보기 http://v.media.daum.net/v/20181001161928883?f=o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랑을 베푸는 사람들